예당음식
게시판
자유 게시판
자료실
Q & A
 
제목 기독교식 결혼식 순서
작성자 박종석
기독교에서는 결혼을 단순히 사람과 사람과의 약속이 아닌 하나님에게 선택된 두 사람이 하나님과 사람들 앞에서 하나님을 향해 올리는 맹세라는 점에 의의를 둔다. 교회를 예식장으로 사용하며 주례는 목사가 담당한다. 그러나 요즘은 예식장에서도 기독교식으로 혼례를 올리는 경우가 많다. 교회에서 올릴 경우 일요일에는 예배 관계로 결혼식을 할 수 없으며 일반 예식장과 같이 예식 비를 내지 않고 헌금으로 성의를 표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주례 등단 : 사회자의 개식 선언으로 주례인 목사가 등단한다.


신랑 신부 입장 : 신랑이 먼저 입장하고 신부는 아버지와 함께 결혼 행진곡에 맞춰 입장한다. 신부는 아버지나 대리인의 왼 팔에 오른손을 얹고 왼손에는 부케를 든 채 뒤쪽에서부터 천천히 걸어 들어온다. 주례단 앞까지 오면 신부의 아버지나 그 대리인은 기다리고 있는 신랑에게 신부를 건네 준다.


성경 낭독 및 기도 서약 : 목사가 성경을 낭독한 다음 신랑 신부를 위한 기도를 올린다. 이어 목사가 두 사람에게 일종의 주례사를 한 후 신랑 신부에게 결혼 서약을 받는다.


결혼 반지 교환 : 준비된 결혼 반지를 교환한다. 교회 결혼식에서는 이 반지의 교환을 중요한 의식으로 삼는다


결혼 성립 선언 : 결혼 반지의 교환이 끝나면 목사는 두 사람의 손을 잡게 하고 그 위에 자기 손을 얹고 잠시 기도를 드린 다음 신랑 신부를 참석자 쪽으로 향하게 하고 하나님 앞에서 두 사람의 결혼이 성립되었음을 선언한다.


축 가 : 결혼을 축하하는 축가를 부른다.


찬송가 : 모두가 일어나 성가를 부른다.


축복기도 :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서 축복 기도를 드린다.


신랑 신부 인사 및 행진 : 신랑 신부가 내빈께 인사를 하고 출구까지 행진한다.